노옥희 울산교육감 "역사 왜곡 교과서 일본 미래는 없다"...日 '독도는 일본 고유 영토' 강제 지침 맞서 성명서 발표

종합뉴스

노옥희 울산교육감 "역사 왜곡 교과서 일본 미래는 없다"...日 '독도는 일본 고유 영토' 강제 지침 맞서 …

더케이인터넷뉴스 0 168 2021.03.31 17:53

"과거에서 배우지 못하면 일본의 미래는 없다."




노옥희 울산교육감이 31일 일본 문부과학성이 2022년 교과서 검정 결과를 발표한 것을 두고 "역사 왜곡 고등학교 교과서를 즉시 수정하라"며 이같이 촉구했다.


일본 정부는 2018년 학습지도요령 개정을 통해 일본 영토에 대한 지도를 충실히 하라는 명목으로 독도를 '일본의 고유영토'라고 학교에서 가르치도록 강제 지침을 마련했다. 이런 지침에 따라 이번 심의과정에서도 독도를 일본 고유영토로 기술하지 않은 교과서에 대해서는 '부적절' 의견을 내는 방식으로 모든 교과서에 독도를 '일본의 고유영토'라고 표기하도록 했다. 이에 대해 노 교육감은 성명서를 통해 "대부분의 교과서에서 역사적 사실인 위안부 문제를 다루지 않거나 책임을 회피하는 내용을 기술하고 '침략전쟁'을 '대륙진출'로 표현하는 등 많은 문제점이 담겨 있다"고 지적하며' 일본은 진실을 외면할 것이 아니라 과거의 과오에 대한 반성을 통해 미래로 나아가야 한다"며 "과거에서 배우지 못하면 일본의 미래는 없다"고 강조했다.


노 교육감은 "일본의 역사 왜곡이 하루 이틀 된 일이 아니기는 하지만, 미래 세대인 학생들이 배우는 교과서에 거짓 주장을 담는 것은 일본의 미래를 위해서도 결코 바람직하지 않다"고 말했다. 또한 독일 사례를 들어 "일본과 같은 2차 세계 대전 전범국인 독일은 올바른 역사 교육을 통해 과거를 극복했다"고 덧붙였으며 "교육은 진실을 가르치는 것이다. 역사는 덮거나 비튼다고 바뀌는 것이 아니다. 독도는 역사적, 지리적, 국제법적으로 명백한 대한민국의 영토다. 일본은 왜곡된 역사관에 따른 억지 주장과 허황한 주장이 담긴 교과서의 검정 통과를 즉각 철회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노 교육감은  "울산교육청은 일본의 독도 역사 왜곡을 올바른 역사 교육으로 바로잡을 것이다. 지난해 독도 교육 강화 조례를 제정해 일본 정부의 비정상적인 독도 침탈행위에 대응하고자 독도 교육을 강화하고 있다"고 했다.

Comments

Category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