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익 50% 보장'…미용실 돌며 923억 사기 피해자만 1230명

이미용

'수익 50% 보장'…미용실 돌며 923억 사기 피해자만 1230명

더케이인터넷뉴스 0 84 2023.07.05 18:48

캄보디아 현지 부동산에 투자한다고 속여 투자금 923억원을 편취한 사기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경찰청 마약범죄수사대 국제범죄수사계는 유사수신규제법위반 등 혐의를 받는 30명을 검거하고 이 가운데 총책 A씨(53·남)와 영업대표를 각각 구속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들은 2019년 4월부터 지난해 3월 사이 서울·인천·부산 등 전국에서 사업 설명회를 열고 투자자 1230명을 모집해 투자금 923억원을 편취한 혐의를 받는다.
피해자들은 이들 일당에게서 모바일 상품권 발행·관리 사업에 투자하는 대가로 매달 5% 수익금을 약속받았지만 사실 사업 수익은 전혀 없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일당은 투자 규모를 키우기 위해 캄보디아 프놈펜에서 진행할 2700세대 규모의 주택 분양 사업에 투자 시 투자금의 50% 이상 수익을 지급하겠다고 속여 투자자를 모집한

혐의도 받는다.


총책 A씨의 친동생 B씨(48·남)는 캄보디아 현지에서 부동산 개발 법인 대표로 취임 후 현지 아내 명의로 토지를 구매했다. 하지만 경찰 조사 결과 해당 토지는 우기에 물에 잠기는 습지대였던 것으로 드러났다.
이들은 모집한 투자액수에 따라 영업대표·지사장·본부장으로 직급을 나누고 조직적으로 영업망을 관리했다.
특히 총책 A씨가 과거 다단계 방문판매 이력을 바탕으로 60대 여성들을 영업사원으로 모집하고 지역 미용실 등에서 투자자를 유인한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피해자 43명의 피해 접수액 43억원 중 21억8000만원을 기소 전 추징보전했다. 또 인터폴과 공조해 B씨 추적 및 검거에 주력할 예정이다. 

Comments

Category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