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시·군 자체 재난지원금 뜯어보니…0원~650억원 제각각

소상공인소식

경남 시·군 자체 재난지원금 뜯어보니…0원~650억원 제각각

더케이인터넷뉴스 0 113 2021.08.21 11:40

경남도내 시·군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자체적으로 지원하는 ‘재난지원금’이 적게는 '0원'에서 많게는 600억을 웃돌며 제각각이다.

20일 경남도에 따르면 올해 초부터 8월 현재까지 도내에서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시민들에게 재난지원금을 가장 많이 지급한 기초자치단체는 진주시로 나타났다.


진주시는 5차 지역경제 긴급지원 대책 ‘행복지원금’으로 모든 진주 시민을 대상으로 1인당 10만원을 지급하는 보편 지급하는것 등을 합쳐 총 649억4200만원을 재난지원금으로 썼다.

주요 사업은 진주시 행복지원금 352억, 소상공인 긴급생활안정지원금 173억, 지역경제 긴급지원 집합금지·제한 업종 사업자 및 특고 프리랜서 생활안정 지원금 90억7500만원 등이다.

이와는 반대로 통영시와 밀양시는 올해 재난지원금을 시민들에게 단 한 푼도 지급하지 않았다.


진주시의 올해 본예산은 1조5943억이며, 통영시는 6783억, 밀양시는 8540억원이다.

진주시보다 예산이 2배를 훌쩍 넘는 창원시에서는 재난지원으로 29억3600만원을 썼다. 창원시의 올해 본예산은 3조8147억원이다.

예산 1조9044억원인 김해시에서는 9억7300만원, 예산 1조3691억원인 양산시에서는 4억원의 재난지원금을 각각 지원했다.


6504억원으로 비교적 적은 예산으로 행정을 운영하는 거창군에서는 군민들에게 무려 104억3100만원의 재난지원금을 지급했다. 

이 가운데 군민 1인당 10만원 상당 보편지급을 위해 62억원을 썼다.


시(市)지역에서는 진주시만 모든 시민들에게 재난지원금 보편지급을 했고, 군(郡)지역에서는 하동군을 제외하고 모두 보편적 재난지원금 지급을 했다.

각 시 지역의 재난지원금은 △창원시 29억3600만원 △진주시 649억4200만원 △통영시 0원 △사천시 20억 △김해시 9억7300만원 △밀양시 0원 △거제시 89억8700만원 △양산시 4억이다.

각 군 지역은 △의령군 26억9000만원 △함안군 68억3000만원 △창녕군 62억 △고성군 53억2600만원 △남해군 43억1600만원 △하동군 25억 △산청군 35억 △함양군 40억400만원 △거창군 104억3100만원 △합천군 49억9700만원이다.


이는 기초자치단체가 정부·경남도와 매칭해 진행하는 재난지원금 사업은 제외된 규모도 도에서 지급한 재난지원금은 96억8600만원이다.

진주시 관계자는 “일반 예산에서 지원하려면 의회 승인 등 절차를 거쳐야하기에 긴급한 상황을 놓칠 수 있다”면서 “진주시는 예비비로 마련해둔 예산을 재난기금으로 돌려 제때 시민들을 지원할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다른 시 지역 한 관계자는 “인구가 많아 예산 규모는 크지만 가용자원이 많지가 않다”면서 “복지사업 등 정해진 곳에 예산이 들어가 예비비 등 여유 자금은 부족하다”고 토로한 바 있다.

Comments

Category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